Material Science, 중국 최대 OLED 제조사에 적색 프라임 재료 양산 공급

OLED 재료기업 Material Science는 적색 프라임 재료를 중국 최대 OLED 제조사에 8월부터 양산 공급한다고 16일 밝혔다.

적색 프라임 재료는 붉은색을 내는 발광층(EML)과 정공수송층(HTL) 사이에 증착 되어 발광효율을 높여주는 재료다. 음극에서 출발한 전자가 EML을 지나 HTL을 침범하지 않게 막아 줌으로써 OLED 발광효율을 높여주기 때문에 OLED 기기의 사용 시간을 늘릴 수 있다.

Material Science가 개발한 적색 프라임 재료는 지난 2016년 중국 LTOPTO와 합작 설립한 LTMS에서 생산해 공급할 예정이다. 합작 파트너 LTOPTO는 LCD용 액정과 OLED 원료 등을 생산하는 화학회사다.

LTMS는 지난 2017년 상반기 중국 산시성 시안에 양산 설비를 구축하였으며, 이번 계약에 따라 8월부터 가동을 시작한다.

LTMS는 현재 월 500㎏ 규모 생산설비를 갖췄으며 향후 중국 내 OLED 업체와 추가 공급계약이 성사되면 월 1톤까지 생산설비를 늘려갈 예정이다. 월 500㎏ 생산능력은 6세대 OLED 생산라인 6개(원판투입 기준 월 9만장)에 공급할 수 있는 규모다.

한편, 유비리서치가 발간한 AMOLED Emitting Material Market Track_1Q18에 따르면 적색 프라임 재료는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연평균 29%의 성장률을 기록하여 2022년에는 US$ 248 million의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전망됐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