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dable OLED 보고서 출간

5G 통신 시대에 가장 필요한 스마트폰은 4K 해상도가 지원되는 7인치 이상의 디스플레이가 있는 제품이다. 휴대폰 사이즈가 7인치 이상이 되면 소형 table PC와 유사한 크기이기 때문에 휴대성이 떨어진다. 7인치 이상의 대형 디스플레이를 유지하며 휴대성을 극대화시킬 수 있는 스마트폰은 접을 수 있는 foldable OLED를 사용한 폴더블폰(foldable phone)이다.

따라서 폴더블 OLED를 생산할 수 있는 패널 업체와 폴더블폰을 팔 수 있는 세트업체, 폴더블 OLED와 폰에 들어 가는 재료와 부품을 공급할 수 있는 기업들이 2020년 이후 기업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다.

본 보고서는 foldable phone의 성공 요소 분석과 foldable OLED 개발 동향, 특히 OLED 시장에서 95% 이상의 시장을 점유하고 있는 독보적인 존재인 삼성디스플레이의 개발 방향 분석과 서플라인 체인 분석, 시장 전망을 통해 향후 foldable OLED의 미래를 예측하였다.

 

2023년 폴더블 OLED 시장 246억달러로 고속 성장

내년부터 도입되는 5G 통신 기술은 실시간 스트리밍 서비스 외에도 VR 등 더 높은 화질과 대용량 컨텐츠들을 더욱 더 빠른 속도로 처리할 수 있다. 통신 속도가 빨라지는 만큼 그래픽이 정밀한 고해상도와 대화면을 요구하는 컨텐츠가 출시될 전망이다.

현재의 스마트폰은 6인치까지 커지고 있으나 5G 통신시대의 4K 해상도를 담기에는 역부족이다. 7인치 이상의 디스플레이는 4K 해상도가 가능하기 때문에 5G 통신 시대의 가장 적합한 제품이 될 것이다. 폴더블 스마트폰은 7인치 이상의 디스플레이를 사용하지만 휴대성을 극대화시킨 차세대 모바일 기기로서 스마트폰과 태블릿 PC의 기능을 함께 할 수 있는 디지털 융합제품이다.
폴더블 스마트폰이 가능해진 것은 폴더블 OLED가 있기 때문이다. 삼성디스플레이를 포함하여 전세계 OLED 디스플레이 업체는 차세대 제품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막대한 개발비를 투입하여 왔고 이제 폴더블 OLED가 나오기 시작하고 있다.

OLED 스마트폰 시장을 이끌고 있는 삼성전자는 인폴딩 방식의 폴더블 폰을 세계 최초로 내년부터 출시한다. 이에 맞추어 삼성디스플레이는 1.5R가지 접을 수 있는 폴더블 OLED를 준비하고 있다. 갤럭시 S 시리즈의 판매가 정체되어 있는 삼성전자에 있어서는 폴더블 폰은 반드시 성공시켜야하는 수퍼프리미엄 제품이다.

 

<삼성전자 인폴딩 폴더블 OLED폰 예상 구조>

촐처: 폴더블 OLED 보고서, 유비리서치

 

OLED 전문 리서치 기관인 유비리서치(대표 이충훈)가 폴더블 OLED 보고서를 출간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폴더블 OLED 시장은 4.8억달러 규모에 불과하지만 2023년에는 246억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충훈대표는 “폴더블 OLED 시장의 빠른 성장은 5G 통신 시대는 4K 해상도를 지원할 수 있는 7인치 이상의 스마트폰이 필수품”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OLED 패널 업체는 폴더블 OLED 생산 성공 여부에 따라 기업의 가치가 결정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폴더블 OLED 시장 전망>

출처: 폴더블 OLED 보고서, 유비리서치

 

하지만 폴더블 OLED를 누구나 생산할 수 있는 제품은 아니다. 기존 플렉시블 OLED 보다 더 복잡한 모듈 구조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접었을 때 발생하는 다양한 패널 특성 변화를 극복할 수 있는 기술이 필요하다.  특히 인폴딩 폴더블 OLED는 TFT 저항 변화를 극복할 수 있는 보상 회로 기술과 화면을 접고 폇을 때 요구되는 복원력등이 대표적인 기술 난제들이다. 20만회 이상 접고 폇을 때도 디스플레이 화질과 표면에 이상이 없는 신뢰성도 요구된다.
유비리서치가 발간한 “폴더블 OLED 보고서”는 폴더블 OLED의 신뢰성을 결정하는 주요 필름의 개발 이슈와 패널 업체들의 개발 동향을 분석하여 수록하고 있다.

유비리서치 2018년 OLED 산업 결산 & 2019년 전망 세미나 개최!

OLED는 rigid 타입에서 flexible 타입으로 진화하였고, 이제는 foldable OLED로 진화하기 위한 마지막 단계에 도달해 있다. 4G의 스마트폰 시장이 5G로 변경되면 더 빠른 통신 속도를 바탕으로 더 복잡하고 정교한 소프트웨어들이 출현할 전망이다. 스마트폰에서 5G 시대를 맞이하기 위해서는 8인치 정도의 디스플레이가 필수적이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foldable OLED 시장 전망과 더불어 foldable OLED 핵심 제조 기술인 최신 encapsulation과 기술과 평가 기술, 제조 경비를 줄일 수 있는 새로운 레이저 리프트오프 기술이 소개된다.
프리미엄 TV 시장은 이제 WRGB OLED로 대체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WRGB OLED를 능가할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QD-OLED 사업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21년부터 양산이 기대되는 QD-OLED의 핵심 재료인 청색 발광 재료와 QD 재료의 개발 상황을 파악하여 OLED TV 시장을 전망하고자 한다.
증착 기술로 만들어지는 WRGB OLED와 QD-OLED 기술에 대응하기 위해 일본과 중국 기업들은 중가의 OLED TV를 생산할 수 있는 soluble process (inkjet) OLED에 집중하고 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soluble OLED 발광재료 개발 수준을 파악하여 언제부터 패널 양산이 가능할 것인지를 점검해보고자 한다.

자동차용 OLED 디스플레이 황금 시장이 다가온다

커넥티드 카의 디스플레이는 다양한 정보로서 편의성을 제공하기 위해 점점 커지고 있다. 일반적인 자동차에 사용되는 디스플레이는 클러스터와 CID(center information display), RSE(rear seat entertainment), RMD(room mirror display)가 있다. 커텍티드 카에는 센터페시아의 각종 버튼이 디스플레이가 되고 사이드미러 대신 카메라를 사용하여 디스플레이를 문에 부착하게 된다. 내년부터 출시되는 아우디의 전기자동차 e-tron에는 사이드뷰 디스플레이를 사용한다.

유비리서치 이충훈대표에 의하면 자동차 업체들이 OLED를 디스플레이로 사용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OLED 업체들에게 구애를 하고 있는 이유는 디자인과 시인성, 두께 등의 다양한 부분에서 OLED만이 해결해 줄 수 있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사이드뷰 카메라는 도어에 부착되기 때문에 운전자의 시선에서는 시야각이 매우 좋아야 한다. 특히 야간주행에서는 블랙이 정확하게 디스플레이에 표현되어야지 사물의 형태가 선명해진다. 또한 빠른 속도로 주행중인 자동차의 미러에는 속도에 따라 화면이 빠르게 변하기 때문에 응답속도가 빠른 OLED가 반드시 사용되어야 한다. 기온이 낮은 겨울에는 응답속도가 늦은 LCD는 사용이 불가능하다.

또한 운전자 편의성을 극대화시켜주는 콕핏(cockpit) 디스플레이를 대쉬보드에 장착하기 위해서는 플렉시블 OLED가 반드시 사용되어야 한다.

<벤츠 F015 cockpit display와 아우디 e-tron side view display>

아우디는 올해 처음으로 AMOLED를 뒷자석 리모트용 디스플레이로 사용하여 OLED의 새로운 응용 시장을 개척했다. 아우디는 모두 삼성디스플레이가 만드는 rigid OLED를 사용한다.

이에 비해 TV용 OLED 시장에서 최강자인 LG디스플레이는 RGB OLED를 2층 적층한 플렉시블 OLED로서 클러스터용 디스플레이와 CID용 시장을 노리고 있다.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공급업체로서 점유율 2위인 Visteon은 LG디스플레이의 pOLED로서 클러스터 시장을 준비하고 있다. 12.3인치 pOLED는 LTPS 기판으로 만들어지며 스마트폰용 OLED 보다 OLED 공정이 복잡하기 때문에 모듈을 포함한 패널 가격은 55인치 WRGB OLED와 대등한 가격이 될 전망이어서 수량이 적어도 초고가의 프리미엄 시장을 창출할 수 있다.

<Visteon, 12.3인치 pOLED>

유비리서치가 발간한 “자동차용 OLED 디스플레이 보고서”에 의하면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가 이끄는 자동차용 OLED 디스플레이 시장은 2023년에는 5.4억달러 시장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IFA2018 TV 전시 동향 보고서 출간

2018년 8월 30일부터 9월 5일까지 베를린에서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인 IFA2018이 개최되었다. IFA2018에서 전시된 TV는 OLED TV를 비롯하여 LCD TV와 micro LED TV, laser TV 4종류가 있었으며, 전시 참가 업체는 삼성전자, LG전자, 소니, 파나소닉, 샤프, 도시바, TCL, 하이센스, 창홍, 필립스, 베스텔, 메츠, 그룬딕, 레베 등이 있었다.

유비리서치는 IFA2018에 전시된 전세계 주요 TV 업체들의 전시 제품을 조사하여 OLED TV를 중심으로 “전시 동향 분석 보고서”를 출간하였다.

<IFA2018 TV 전시 동향 보고서 sample>

 

 

2022년 주요 OLED 부품소재 시장

유비리서치가 발간한 ‘AMOLED Components&Material Market Track_2Q18’에 따르면, 주요 OLED 부품소재 시장은 2018년부터 2022년까지 621억 달러 규모가 될 전망이다.

<2018~2022년 주요 OLED 부품소재 시장 전망>

 

2018년 주요 OLED 부품소재 시장은 총 71억 달러 규모가 형성될 것으로 예상되며, 2022년에는 180억 달러 규모로 연평균 20%의 성장률이 기록될 전망이다.

 

주요 성장요인으로는 Samsung Display와 LG Display, 중국 패널 업체들의 6세대 flexible OLED capa 증가와 LG Display의 대면적 OLED capa 증가다.

 

유비리서치는 “1사분기 Samsung Display의 가동률은 저조한 편이었지만 2사분기부터 가동률을 회복하는 추세이며, LG Display와 중국 패널 업체들도 올해 본격적인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BOE 등 중국 패널 업체들의 양산 라인 정상가동 여부가 2018년 전체 부품소재 시장 성장여부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이번에 발간된 마켓트랙에서 전망한 주요 OLED 부품소재 시장은 패널 업체의 공급가능 물량 기준으로 산출되었으며, substrate glass와 PSPI, polarizer, OCA, cover window, process film 등 중소형 OLED와 대면적 OLED에 사용되는 19개의 주요 부품소재를 포함한 수치이다. 또한, 본 마켓트랙에서는 패널 업체별 예상 구매량과 구매금액을 전망하고 있다.

 

분기별 스마트폰용 OLED 시장 보고서 출간

스마트폰용 OLED 시장 보고서는 OLED 산업에 관여하고 있는 기업들이 스마트폰용 OLED 시장의 변화를 정확하게 이해하고 향후 시장 방향을 전망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고 있음.

OLED 패널 시장의 주력 제품인 스마트폰용 OLED 시장을 분기별로 실적을 조사해서 분석하였고 이를 통해 향후 예상되는 시장 변화를 예상하고 있음.

Galaxy S와 iPhone의 flexible OLED(모듈 포함)를 구성하고 있는 부품소재 비용을 분석하여 제공하고 있음.

보고서 내용은 유비리서치가 매 분기 발간하는 마켓 트랙 데이터를 바탕으로 작성되었음.

본 보고서는 스마트폰용 OLED 시장 실적과 코스트, 투자 현황을 분기별로 분석하여 수요 공급과 시장 전망을 수록하고 있다. 급변하고 있는 OLED 산업에서 스마트폰용 OLED 시장의 변화를 정확하게 이해하면 향후 OLED 시장 방향을 예측할 수 있다.

2사분기 스마트폰 제조용 전세계 OLED 라인의 기판 면적은 3.49Mm2로서 1사분기 3.27Mm2 대비 6.4% 증가하였고 2017년 2사분기 대비 30.1% 증가하였음. 2018년 연간 기판 면적은 14.8Mm2로서 2017년 10.8Mm2 대비 27% 증가하였다.

2018년 1사분기와 2사분기 실적 분석을 통해 올해 예상되는 스마트폰용 OLED 시장은 285억달러 수준이다. 2017년 242억달러에 비해 14.9% 증가할 전망이다. OLED 패널 시장을 리딩하고 있는 삼성디스플레이의 A3 라인 가동율이 2사분기부터 서서히 올라가고 있으며 3사분기에는 70% 이상 가동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로 인해 발광재료를 포함한 각종 디스플레이 재료 시장도 성장세를 지속할 전망이다.

2사분기 한국 기업의 OLED 매출은 62.8억달러로서 전체 매출의 96.9%를 차지하였다. 2위인 중국은 1.9억달러 매출로서 3%에 불과하다.

 

스마트폰용 OLED 시장 보고서 발간



유비리서치(대표이사 이충훈) [스마트폰용 OLED 시장 보고서]를 발간하였다. 20182사분기 스마트폰용 OLED가 차지한 매출은 총 57.6억달러로서 전체 OLED 시장의 88.9%를 차지하였다.

본 보고서는 스마트폰용 OLED 시장 실적과 코스트, 투자 현황을 분기별로 분석하여 수요 공급과 시장 전망을 수록하고 있다. 급변하고 있는 OLED 산업에서 스마트폰용 OLED 시장의 변화를 정확하게 이해하면 향후 OLED 시장 방향을 예측할 수 있다.

2사분기 스마트폰 제조용 전세계 OLED 라인의 기판 면적은 3.49Mm2로서 1사분기 3.27Mm2 대비 6.4% 증가하였고 20172사분기 대비 30.1% 증가하였음. 2018년 연간 기판 면적은 14.8Mm2로서 201710.8Mm2 대비 27% 증가하였다.

20181사분기와 2사분기 실적 분석을 통해 올해 예상되는 스마트폰용 OLED 시장은 285억달러 수준이다. 2017242억달러에 비해 14.9% 증가할 전망이다. OLED 패널 시장을 리딩하고 있는 삼성디스플레이의 A3 라인 가동율이 2사분기부터 서서히 올라가고 있으며 3사분기에는 70% 이상 가동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로 인해 발광재료를 포함한 각종 디스플레이 재료 시장도 성장세를 지속할 전망이다.

2사분기 한국 기업의 OLED 매출은 62.8억달러로서 전체 매출의 96.9%를 차지하였다. 2위인 중국은 1.9억달러 매출로서 3%에 불과하다.

 

LG화학, 2사분기 발광 재료 시장에서 고속 성장

유비리서치(대표 이충훈)의 발광재료 마켓트랙에 의하면 2사분기 OLED 발광재료 시장은 2.3억달러로 집계되었다. 지난 분기에 비하면 19.3% 증가하였으며, 20172사분기와 같은 시장을 형성하였다. 1사분기 스마트폰용 OLED 패널 실적이 하락하며 발광재료 시장이 작년 4사분기에 비해 38.5%가 하락하여 성장 둔화를 우려하였으나, 삼성디스플레이의 가동율 상승과 LG디스플레이의 POLED 생산 시작으로 발광재료 시장 역시 회복세로 전환되었다.

 

2사분기 매출이 2천만달러를 넘는 회사는 다우와 덕산네오룩스, 이데미츠코산, LG화학, 머크, UDC 6개사로 조사되었다.  이들 업체들 중에서 분기 매출이 가장 상승한 업체는 LG화학으로 지난 분기 대비 35%, 작년 동분기 대비 26%의 고성장을 나타내었다. LG디스플레이의 POLED 양상이 시작되면서 매출이 성장한 결과이다. 연말부터 LG디스플레이의 POLED가 애플의 아이폰에 적용이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LG화학은 2019년에 발광 재료 업체들 중 가장 큰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된다.

 

2사분기 Cost Analysis

유비리서치가 제공하는 Cost Analysis는 2종류가 있음. 삼성디스플레이가 생산하는 flexible OLED의 재료비(BOM cost)와 LG디스플레이가 생산하는 WRGB OLED 패널 제조 원가임.

스마트폰을 비롯하여 tablet PC, 스마트워치 등 모바일 기기용 OLED 최대 생산 기업인 삼성디스플레이가 생산하는 Galaxy S와 iPhone용 flexible OLED의 재료비는 후발 기업들이 원가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알아야 할 핵심 정보임. 2사분기 삼성디스플레이의 Galaxy S9에 사용되는 flexible OLED의 BOM cost는 1사분기 대비 약 10%가 감소하였음. 감소 이유는 전 공정에서 수율이 양상 되었기 때문 임.

TV용 OLED 패널 제조 기술은 현재 LG디스플레이가 증착 방식으로 생산중인 WRGB OLED 구조와 잉크젯 기술을 사용하는 solution process OLED, 마지막으로 삼성디스플레이가 개발중인 QD-OLED(blue OLED)가 있음. LG디스플레이가 생산하는 77인치 WRGB OLED는 이미 감가상각이 끝나 흑자 생산중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음. 55인치와 65인치를 생산하는 E4-1 라인도 내년부터는 감가상각이 완료될 예상 임. 이에 따라 55인치와 65인치 WRGB OLED 패널은 LCD난 다른 OLED 기술에 비해 경쟁력을 가질 수 있게 됨. 프리미엄 TV 시장의 주력 제품인 65인치 OLED TV는 패널 제조 원가가 967달러로 분석되었음. 제조 비용 중에서 재료비가 52%로서 가장 많이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음.